여친이 올린 영상 때문에…호날두, 코로나 위험지역 여행 ‘들통’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프로축구리그 세리에A의 유벤투스에 소속된 호날두는 지난 26~27일 자신의 여자친구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함께 이탈리아 발레다오스타주의 쿠르마유르로 여행을 갔다. 이곳은 이탈리아 안에서도 코로나19 위험지역이어서 ‘오렌지존’으로 지정된 곳이다. 오렌지존은 외부인 출입은 물론 지역 간 이동이 금지돼 있다. 이런 의혹은 로드리게스가 자신의 [본문전체 2021-01-29T09:52:00]

“위험지역 출입” 호날두, 코로나19 방역 규정 위반으로 수사 중

유벤투스의 간판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가 또 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악연에 휘말렸다.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호날두는 코로나19 관련 방역 규정 위반한 혐의로 현재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호날두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에 걸쳐 프랑스와 국경을 접한 북서부 발레다오스타주의 유명 [본문전체 2021-01-29T08:29:00]

여친이 올린 영상 때문에…호날두, 코로나 위험지역 여행 ‘들통’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프로축구리그 세리에A의 유벤투스에 소속된 호날두는 지난 26~27일 자신의 여자친구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함께 이탈리아 발레다오스타주의 쿠르마유르로 여행을 갔다. 이곳은 이탈리아 안에서도 코로나19 위험지역이어서 ‘오렌지존’으로 지정된 곳이다. 오렌지존은 외부인 출입은 물론 지역 간 이동이 금지돼 있다. 이런 의혹은 로드리게스가 자신의 [본문전체 2021-01-29T09:52:00]

“위험지역 출입” 호날두, 코로나19 방역 규정 위반으로 수사 중

유벤투스의 간판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가 또 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악연에 휘말렸다.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호날두는 코로나19 관련 방역 규정 위반한 혐의로 현재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호날두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에 걸쳐 프랑스와 국경을 접한 북서부 발레다오스타주의 유명 [본문전체 2021-01-29T08:29:00]

여친이 올린 영상 때문에…호날두, 코로나 위험지역 여행 ‘들통’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프로축구리그 세리에A의 유벤투스에 소속된 호날두는 지난 26~27일 자신의 여자친구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함께 이탈리아 발레다오스타주의 쿠르마유르로 여행을 갔다. 이곳은 이탈리아 안에서도 코로나19 위험지역이어서 ‘오렌지존’으로 지정된 곳이다. 오렌지존은 외부인 출입은 물론 지역 간 이동이 금지돼 있다. 이런 의혹은 로드리게스가 자신의 [본문전체 2021-01-29T09:52:00]

“위험지역 출입” 호날두, 코로나19 방역 규정 위반으로 수사 중

유벤투스의 간판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가 또 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악연에 휘말렸다.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호날두는 코로나19 관련 방역 규정 위반한 혐의로 현재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호날두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에 걸쳐 프랑스와 국경을 접한 북서부 발레다오스타주의 유명 [본문전체 2021-01-29T08:29:00]

여친이 올린 영상 때문에…호날두, 코로나 위험지역 여행 ‘들통’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프로축구리그 세리에A의 유벤투스에 소속된 호날두는 지난 26~27일 자신의 여자친구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함께 이탈리아 발레다오스타주의 쿠르마유르로 여행을 갔다. 이곳은 이탈리아 안에서도 코로나19 위험지역이어서 ‘오렌지존’으로 지정된 곳이다. 오렌지존은 외부인 출입은 물론 지역 간 이동이 금지돼 있다. 이런 의혹은 로드리게스가 자신의 [본문전체 2021-01-29T09:52:00]

“위험지역 출입” 호날두, 코로나19 방역 규정 위반으로 수사 중

유벤투스의 간판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가 또 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악연에 휘말렸다.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호날두는 코로나19 관련 방역 규정 위반한 혐의로 현재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호날두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에 걸쳐 프랑스와 국경을 접한 북서부 발레다오스타주의 유명 [본문전체 2021-01-29T08:29:00]

여친이 올린 영상 때문에…호날두, 코로나 위험지역 여행 ‘들통’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프로축구리그 세리에A의 유벤투스에 소속된 호날두는 지난 26~27일 자신의 여자친구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함께 이탈리아 발레다오스타주의 쿠르마유르로 여행을 갔다. 이곳은 이탈리아 안에서도 코로나19 위험지역이어서 ‘오렌지존’으로 지정된 곳이다. 오렌지존은 외부인 출입은 물론 지역 간 이동이 금지돼 있다. 이런 의혹은 로드리게스가 자신의 [본문전체 2021-01-29T09:52:00]

“위험지역 출입” 호날두, 코로나19 방역 규정 위반으로 수사 중

유벤투스의 간판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가 또 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악연에 휘말렸다.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호날두는 코로나19 관련 방역 규정 위반한 혐의로 현재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호날두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에 걸쳐 프랑스와 국경을 접한 북서부 발레다오스타주의 유명 [본문전체 2021-01-29T08:29:00]

여친이 올린 영상 때문에…호날두, 코로나 위험지역 여행 ‘들통’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프로축구리그 세리에A의 유벤투스에 소속된 호날두는 지난 26~27일 자신의 여자친구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함께 이탈리아 발레다오스타주의 쿠르마유르로 여행을 갔다. 이곳은 이탈리아 안에서도 코로나19 위험지역이어서 ‘오렌지존’으로 지정된 곳이다. 오렌지존은 외부인 출입은 물론 지역 간 이동이 금지돼 있다. 이런 의혹은 로드리게스가 자신의 [본문전체 2021-01-29T09:52:00]

“위험지역 출입” 호날두, 코로나19 방역 규정 위반으로 수사 중

유벤투스의 간판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가 또 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악연에 휘말렸다.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호날두는 코로나19 관련 방역 규정 위반한 혐의로 현재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호날두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에 걸쳐 프랑스와 국경을 접한 북서부 발레다오스타주의 유명 [본문전체 2021-01-29T08:2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