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방 속 아동 감금 살인범 항소심, 원심보다 늘어난 징역 25년 선고

동거남의 아들을 여행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40대 여성이 항소심에서 징역 25년을 받았다. 대전고법 형사1부는 29일 성모씨(41)의 살인·아동복지법상 상습 아동학대·특수상해 혐의 사건 항소심에서 징역 22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25년형을 내렸다.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행위로 피해자가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가능성 있다는 점을 불확정적이라도 [본문전체 2021-01-29T14:56:0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