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연수’ 만든 여행사·’햄버거’ 파는 쌀국수집…다시 희망을 말하다

분명 여행사인데 비대면 패키지를 판매하고, 쌀국수집인데 햄버거까지 파는 곳도 있습니다. 코로나19로 힘들지만, 포기하지 않고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는 사람들, 김지환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해외연수 전문 여행사를 운영하는 김충석 씨는 오늘도 텅 빈 사무실에 혼자 출근했습니다. 외롭게 근무한 지도 어언 넉 달째. 코로나19로 일감이 사라진 탓에 매출이 뚝 [본문전체 2021-01-24T06:44:00]

2 thoughts on “‘화상연수’ 만든 여행사·’햄버거’ 파는 쌀국수집…다시 희망을 말하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