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력 잃은 제주 렌터카 총량제…3년만에 수요조사 재추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야심차게 추진한 렌터카 총량제가 뒤틀리면서 제주도가 3년 만에 수요조사를 재산정해 적정 규모를 다시 산출하기로 했다.제주도는 현재 추진 중인 ‘자동차 대여사업 수급조절 계획’의 성과분석을 위해 과업지시서에 담길 내용을 추리고 2월 중 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 총량제 도입 3년 만에 궤도 수정이다.렌터카 총량제 도입은 2018년 3월20일 [본문전체 2021-01-15T16: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