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국가들 대형항공사 체제로 재편, 역대 항공사간 기업결합 불허사례 없어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유상증자를 사실상 확정한 가운데 통합의 마지막 변수가 될 당국의 기업결합심사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회입법조사처와 시민단체 등 일각에선 독과점 우려를 제기하기도 했지만, [본문전체 2021-01-08T09: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