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하지 않을 경주 여행 코스, 눈과 입이 즐겁다

사나운 맹수처럼 달려드는 폭염에 하릴없이 무기력해져 있었다. 그런데 문득 내 눈에 들어온 한 장의 사진이 탐승의 즐거움을 일깨워 주었다. 운치있는 고택에 아름답게 피어있는 연꽃과 붉게 … (본문 전체 8/1/2018 9:14 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