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수정의 여행 미학]옛날 다방ㆍ한옥카페에서 세월을 음미하다

곧이어 달걀노른자를 동동 띄운 쌍화차가 눈앞에 등장한다. 가끔 “달걀 동동 띄운 쌍화차 한 잔이 생각난다”고 말씀하시던 할아버지의 모습이 어렴풋이 떠오른다. 차 한 모금 마신 후 주위를 …

뉴스 수집 시각 :2018-07-01T21:19:00.000Z
전체뉴스 보기 : http://www.ajunews.com/view/20180630114525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