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사진에 덧입힌 감성…최해구 첫 개인전

입시학원을 20년간 경영하면서 경제적으로는 윤택했다. 그러나 행복은 늘 요원했다. 1년 365일 학원에 매여 꼼짝달싹할 수 없었고, 삶의 무게는 쇳덩이처럼 버거웠다. 매일 휘발되는 영혼으로 …

뉴스 수집 시각 :2018-06-18T13:40:00.000Z
전체뉴스 보기 : http://www.idaegu.co.kr/news.php?mode=view&num=252164